HOME Contact... 조홍중 소개특수교육의 소개장애논문 소개용어설명게시판

  인사말
  프로필
img3.gif
 
 
한국의 특수교육은 [헌법]과 [교육기본법]에 기초하면서 [초,중등교육법] 및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에 구체화되어 있다.

  우선 특수교육의 목적은 [초,중등교육법] 제55조에 “특수학교는 신체적, 정신적, 지적 장애 등으로 인하여 특수교육이 필요한 사람에게 초등학교, 중학교 또는 고등학교에 준하는 교육과 실생활에 필요한 지식,기능 및 사회적응 교육을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전문개정 2012. 3. 21]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에서는 특수교육의 목적을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또는 고등학교에 준하는 교육'이라는 '보편성'과 '실생활에 필요한 지식, 기능 및 사회적응교육'이라는 '특수성'을 함께 제시하고 있다. 여기서 보편성은 교육과정 상 교과, 창의적 체험활동(과거의 특별활동, 재량활동)에 해당하는 교육활동이고, 특수성은 ‘특수교육 관련 서비스'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

  한국 특수교육은 1898년(1894년 혹은 1900년) 평양에서 선교사 로제타 셔우드 홀(R. S. Hall, 1865∼1951)에 의한 맹소녀 오봉래를 위한 교육이 실시된 이래, 1913년 4월 1일 제생원 맹아부 설치, 1945년 6년제 특수학교 형태인 국립맹아학교, 그리고 특수학급 형태는 1971년 대구시 칠성국민학교 내 정신지체학생을 위한 특수학급이 설치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특히 특수학급은 1937년 서울 동대문 공립학교에 건강장애(병, 허약)을 위한 양호학급, 1962년 경북 영주국민학교에 설치되었던 정신지체아동을 위한 특수학급이 설치(이는 특수교육의 본래 교육목적을 위해서가 아니라 당시의 중학교 무시험 제도의 보완책으로 특수학급이 설치), 그리고 약시아동을 위한 특수학급은 1969년에 서울 월계국민학교에 설치, 그 후 난청아를 위한 특수학급이 1987년에 서울 교동국민학교에 설치되었다.

  특수교육에서 중요한 점은 특수교육 대상자의 능력과 가능성을 새로이 발견하고 나아가 인본주의적으로 볼 수 있는 눈을 키우는 것이다.

  일반학교 교육이 지향하는 인성 등 전인교육 대신 경쟁과 수월성 교육을 앞세워 교육의 사각지대를 양산하는 일반교육의 정책을 특수교육계가 비판적 사유 없이 장애아동 교육에 적용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게오르그 포이저는 특수교육의 목표를 가장 아래로부터 낮게 잡을 것을 제안하고 있다. 이른바 가장 낮은 능력과 가능성을 가진 중복 장애아동도 달성할 수 있도록 교육목표를 낮게 잡아야 중복장애아동도 교육 가능하고 학습 가능한 존재로 인식될 것이고, 그래야만 그들에게도 교육권, 학습권 나아가 생명권이 보장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사유가 확대된다면 중복장애아동은 더 이상 교육 불가능, 학습 불가능한 단지 보호받아야 할 대상으로 전락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중복장애아동의 교육 성패는 아동 능력 자체에 달린 것이기 보다는 아동의 능력을 바라보는 교사의 시각, 적절한 교육목표 설정, 나아가 교사의 교육과정 수정 노력 여하에 달려있는 지도 모른다.

 

2016년 4월

                                                                             趙   洪仲

 

Copyright(c) Cho Hong Joong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 Questions  
hongjoong-cho@hanmail.net , chohj@jnu.ac.kr